LOG

8/12

강원도의 새 집으로 이사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태백산맥의 줄기는 위풍당당하다. 부산에서는 눈이 없었지만,

이곳은 눈이 많이 온다는데 정말 기다려진다. 

난 눈이 정말 좋다. 빨리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다.

10/14

이곳은 정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이다.

나뭇잎들이 전부 울긋불긋하게 바뀌고 있다.

산에 올라가서 우아한 자태로 노니는 아름다운 사슴들을 보았다.

어쩜 저리도 아름다울까!

분명히 세상에서 제일 멋진 동물이다.

이곳은 천국과 다름없다.

이곳을 사랑한다.

11/11

사슴사냥을 허가하는 기간이 왔다.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운 동물을 사냥하려는 사람들을 이해 할 수가 없다.

저렇게 아름다운 사슴을 잡는다는 건 도저히 인간이라 여길 수 없다.

눈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온 세상을 하얗게 덮는 신의 선물... 아! 정말 기다려진다.

12/2

드디어 간밤에 눈이 왔다! 만세! 만세! 만만세다!

아침에 눈을 뜨자 온 세상이 하얀색으로 덮여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화 같다! 마당을 쓸고 길을 냈다. 아내와 눈싸움을 했다. (내가 이겼다!)

제설차가 와서 길을 치우며 집 앞으로 눈이 몰렸다. 아내와 같이 치웠다.

아!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가! 이곳을 사랑한다.

12/12

간밤에 눈이 더 왔다. 아름다운 눈이다.

제설차가 또 와서 길을 치웠다. 집 앞을 다시 치웠다.

아름다운 곳이다.

12/19

눈이 더 왔다. 출근을 할 수가 없었다.

오전 내내 삽질하기에 지쳐 버렸다.

삭신이 쑤신다. 이건 뭐 내 몸이 내 몸같지가 않다. 

그 놈의 제설차가 오전 내내 오지 않았다.

12/22

하얀 눈이 간밤에 더 쌓였다. 삽질하다 손에 물집이 생겼다. 

제설차는 내가 집 앞을 다 치울 때까지 숨어있다 오는 것 같다. 

12/23

드디어 몸살이 걸렸다. 아내도 같이 걸려서 병간호도 해줄 사람이 없다.

약도 사러 갈 수가 없고..

12/24

꼼짝을 할 수가 없다. 아내와 난 이틀 동안 아무것도 못 먹었다.

하지만 힘을 내야지. 저녁 무렵이 되니까 몸이 좀 나아지는 것 같다.

12/25

크리스마스라구? 

방송에선 서울에는 눈이 안와서 화이트크리스마스가 아니라고 난리다.

저 사람들을 여기로 잡아다 사흘밤낮 눈만 쳐다보게 해야 한다.

간밤에 눈이 더 왔다.

간신히 몸을 추스리고 일어났는데 말이다.

제설차는 내가 눈을 다 치울 때까지 기다렸다가 집 앞으로 잔뜩 밀어놓고 가버린다.

소금을 잔뜩 뿌려서 녹이면 될텐데 뭐하는지 모르겠다 .

이렇게 많은 눈을 제설차로 다 치울 수 있다고 생각을 하다니...

소금을 찔찔 뿌리지 말고 왕창왕창 퍼붜야지 될 것

소금 뿌리는데 들어가는 돈이 지네 돈이야! 다 쓰라구 있는 국가 예산인데 말이야!

12/27

간밤에 더 많은 하얀 눈이 쌓였다!

제설차가 지나갈 때마다 나와서 삽질한 것 빼고는 집안에 쳐 박혀서 한일이 없다. 

도대체 어디를 갈 수가 없다. 자동차가 하얀 눈에 파묻혀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다.

여기가 도대체 사람 사는 곳인가?

일기예보는 또 30cm 가량의 눈이 더 온단다. 30cm면 삽질을 얼마나 더 해야 하나?

우와! 돌아버리겠다.

12/28

일기예보가 틀렸다.

30cm가 온다더니 무려 1m나 더 왔다. 1m30cm다.

도대체 이렇게 눈이 많이 올수가 있는 건지

하늘에 구멍이 뚫렸는지 모를 일이다.

이 정도면 내년 여름에나 다 녹을 것 같다.

제설차가 눈에 파묻혀 운전수가 우리 집에 와서 삽을 빌려 달랜다.

밀어놓은 눈 때문에 삽을 여섯 자루나 부러뜨렸다고 얘기 해주었다.

1/4

오늘 드디어 집에서 나올 수가 있었다.

가게에 가서 음식 좀 사고 돌아오는 길에 사슴이 튀어나오는 바람에 차로 치었다.

차수리비가 200만원이 나왔다.

저 망할 놈의 짐승들은 다 잡아 죽여야 한다.

뭣 때문에 산에 돌아다니게 하는지 모를 일이다.

지난 11월에 사냥꾼들은 뭐 했는지 모르겠다!

3/3

지난 겨울에 얼마나 소금을 뿌려댔는지 차가 다 녹이 슬어 버렸다.

제설차로 밀어야지 도대체 왜 소금을 사용해서 이 모양을 만들어 놓냐 말이다.

국가예산이 저희 돈이란 말인가? 아껴 썼어야 하지 않은가!

5/10

부산으로 이사왔다...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펌질 > 텍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집리스트 by clien  (0) 2013.04.03
당신의 권리  (0) 2012.12.14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사람의 일기  (0) 2012.12.06
박원순과 노무현의 편지  (0) 2012.04.26
상식 "과학/기술"  (0) 2012.02.06
상식 "경제/사회"  (0) 2012.02.06

Comment +0